Bartlett Summer Show 2016 | 바틀렛 서머쇼 2016

It is now already the end of 2nd year in the Bartlett and soon will be moving on to the third year which will be officially the end of Part 1 in RIBA examination process. This year I have learnt so many valuable lessons that will truly help me to guide my way through (my life and my dream). I have learnt to architecturally adapt and flexibly switch between multiple scales of agenda and the ways of seeing things in a broader yet deep enough to grasp every detail of context to enhance the project, whether it be site, object, history, relationship, scale.... more and more. It also allowed me to vision and design such complex architectural proposal in both macro and micro scale. Embedding multiple layers of data and information in a drawing, yet just so enough to allow the information to breath and harmonize with its link allowed me to be a step closer to creating a well choreographed peace of drawing. The whole year including every single details and experience in the Bartlett is becoming a meaningful learning experience which surely broadens my perceptive towards such indefinable subject; architecture. Below are some selected photos and description of 'The Bartlett Summer Show 2016'. I tried my best to ensure to show all of the unit within The Bartlett, however due to the nature and the limitation, I have selected the few of the drawings and unit spaces that I enjoyed watching. Remember, it is a 'selected' piece, therefore lot of works may be missing. Since most of the amazing drawings + exquisite renderings can be found in the Bartlett Book and some other websites, I focused more on capturing things that I liked and would be good for learning (as for myself).

바틀렛에 어쩌다보니 운이 좋게 합격이 되어 정말 '이건 내 인생이다'라고 생각하며 진짜 죽도록 열심히 노력해 간신히 1학년을 통과하고 어느덧 2학년이 되어, 이렇게 또 한 학년이 끝나고 곧 Part 1 마지막 학년을 얼마 남기지 않은 지금, 돌아와서 생각해보니 비록 2년이라는 짧다면 짧을 수 있는 기간이지만 정말 많은 것을 배운 것 같다. 1학년 때 합격이 되었을 때 그 때의 기분은 '난 잘해'보다는 '난 운이 좋았어'라고 생각하며 남들보다 뒤쳐지지 않으려고 정말 많은 노력을 했다. 스스로 끝없이 생각하고 남들을 보며 시기 질투보다 더욱 더 많이 더 깊이 배우고 내 자신을 더욱 더 완성 시켜나가고 싶었다. 남들 보다 뒤쳐지고 싶지 않은 마음과 상상을 초월할 정도의 학비를 꾸준히 지원해주시는 부모님에게 실망시켜 드리고 싶지 않아 나도모르게 1학년 때 부터 '작업에 안전선'을 꼭 지켜온 것 같다. 배움에 있어 가장 위험하면서도 가장 달콤한 제안이기도 한 것 같은 이 '작업에 안전선'은 마치 safe line 같이 본인이 파악한 정해진 안전선 범위 내에서만 모든 작업을 완료한다는 가정하에  적당히 괜찮게 학년을 통과할 수 있는 그런 어떡해 보면 매우 위험한 발상이기도 하다. 이런 '실패에 대한 두려움'은 늘 존제했다. 한국에 교육을 탓하고 싶지는 않지만 이런 '실패'라는 단어에 대한 두려움을 형성시키는대에는 한국식 교육이 당연 한 몫 했던 것 같다. 그렇게 안전선을 지켜서 1학년을 그저 그렇게 통과하고 2학년이 되어 이번에는 정말 운이 좋았던건지... 도무지 2학년으로서는 과분할 정도에 존경스러운 튜터을 만나게 되었다. 많은 생각 끝에 학사과정 Part 1 마치기 전 최대 목표를 '실패에 대한 두려움 극복'으로 정했지만 이미 2학년을 마친 난 이 모든 것을 감사히도 극복한 것 같다. Francesca Hughes와 Gergely Kovacs 두명의 튜터분들 아래에서 배우며 옳바른 비판적 사고방식과 내 자신의 생각을 당당히 말할 수 있는 용기, 생각과 아이디어 공유의 중요성, 실패의 대한 두려움 극복, 실패를 성공으로 이끌어낼 수 있는 중요한 요소들과 그 기본 등등 설계 / 디자인 이 외의 수도없이 많은 중요한 것들은 배웠다. 정말로 운이 좋았던 건지 바틀렛의 교육방식에 어느정도 불만이 있었는데 AA에서 수년간 Diploma과정 유닛마스터로 계시던 튜터를 바틀렛에서 만나게 되어 어떡해 보면 올 해에는 바틀렛과 AA의 두 학교의 장점을 모두 누릴 수 있었던 것 같다. 2학년은 정말 많은 것을 배우고 얻어가는 학년인 것 같다. 아래에는 바틀렛 서머쇼 2016년 몇장의 사진이다. 최대한 모든 유닛과 광범위 하게 다루려 하긴 했지만 아무래도 내 개인적 취향과 선호에 따라 조금씩 차의는 있을 것 같다. 보여주기식 멋진 그림들은 이미 바틀렛 카달로그나 웹사이트 기타등등에서 자주 볼 수 있으니 조금 더 색다르거나 개인적인 취향 그리고 모델 중심적으로 사진촬영을 진행했다.

I will start off with Undergraduate (UG) Year 1,2 and 3 RIBA Part 1.

우선 RIBA Part 1 해당하는 학사 1,2,3학년 부터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Above was the undergraduate Part 1 works. From here it is Post Graduate (PG Master) Year 4 and 5 works!!!

Lot of post graduate units are research based and experimental but still holds that strong degree of design realization. Whilst looking through the whole show very carefully 'technical studies' in itself for certain units seemed so interesting and innovative.

For undergraduate, I had lot of time to photograph as I knew most of the works and that I am aware of most of the undergraduate UG units. However, for post graduate I had to look very carefully on each one of them so I didn't really have lot of time to take photographs.

So the quality of the photograph + detail will be incomparable with those of undergraduate works. For master post graduate Part 2 works I suggest all of you to come and see for yourselves as well.... It is just mind blowing and amazing!!

여기서 부터는 석사 Master (MArch) RIBA Part 2 - 4학년과 5학년 입니다. 석사는 작품에 완전 집중해서 관람하다보니 사진을 많이 못찍었네요... 진짜 학사는 몰라도 석사만큼은 직접 오셔서 보셔야 될 것 같아요... 석사만큼은 그 퀄리티가 정말... 상상을 초월할 정도...



That is pretty much a few selected images I took throughout the show. If you have time since this year show will end soon, please come visit next year!

I will post AA Project Review 2016 as well soon! If Bartlett Summer Show feels more like a 'graduation' show (although everyone is exhibiting...) AA Project Review seems to be closer to a curated proper exhibition. I felt lot of the areas it is very selective and concept and unit agenda driven. 

 

Above 140 Hampstead Road is a temporary building which all the students and staffs are using at the moment whilst the renovation work is finishing up back in 22 Golden Street (the original home for the Bartlett Falculty - Wates House)